Adsense 728x90


[리뷰] The Avengers(2012): 신도 때려잡는 영웅들의 이야기

1. START
어제 이글루스의 여러분들과 함께 최근 개봉한 기대작, Marvel의 The Avengers를 보러 갔습니다. IMAX 3D로 본 것이 아니라, 일반 화면으로 보았는데, 정말 순식간에 시간이 지나가는 것 같은 몰입감으로 즐겁게 보았습니다. 전체적으로 줄거리는 많은 분들이 트레일러를 보는 것으로 예상할 수 있을 텐데요. 우선은 로키가 군대를 외계에서 데려오고, 그 외계의 군대와 맞서 싸워 세계를 지켜낸다는 이야기로 보시면 됩니다.

2. 캐릭터들의 역할 분담
등장 인물들은 한 명도 빠짐 없이 많은 활약을 보여주고, 눈에 띄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. 호크아이와 블랙 위도우는 등장 인물들 중에서 제대로 된 영화가 등장한 적 없는데요. 이번 영화에서 간단히 그들의 과거를 알려 주었습니다. 다만, 역시 다른 영웅들에 비해서 인간의 능력만을 가진 그들로써는 조금 비교되는 상황이 연출되긴 했습니다. 하지만 기본 설정상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도 거의 모든 캐릭터들이 눈에 띄는 역할을 해낸 것이 좋았습니다.

3. 영웅(등장 인물)들의 표현
전체적으로 영웅들의 특색은 정말 잘 표현했습니다. 저도 모든 원작을 본 것은 아니지만, 협동심과 단합을 이루는 캡틴 어메리카(Captain America)의 역할과 성격, 토니 스타크(Iron Man)의 특출난 말장난과 자존심, 한 마디도 지지 않으려는 성격도 잘 표현했습니다. 다만 조금 아쉬운 것은 원작(코믹스)에서 나오는 토니 스타크의 페퍼와의 톡톡 튀는 츤데레성 연애 보다는 좀 더 가까운 모습만을 표현한 것이 미묘한 기분이 되었네요. 헐크(Hulk) 역시 이번엔 정말 잘 표현했습니다. 전체적으로 "파괴"라는 모습을 가지는 헐크의 모습이 잘 표현되었고, 헐크의 상태에서는 피아 구분을 하지 않고 파괴한다는 기본 설정도 잘 지켰고 말이죠. 개인적으로 토르(Thor)의 경우에는 원작을 제대로 본 적이 없어서 정확한 판단을 이루지 못했습니다. 하지만 원래 설정상에 Marvel에서 가장 강력한 히어로는 토르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, 아마도 밸런스를 유지하기 위해서 조금 약하게 나온 것 같았습니다. 로키(Loki) 역시 원작을 잘 모르기 때문에 정확한 표현이 어떻게 되었는지 말을 할 수 없습니다. (다만, 토르의 영화는 보았습니다.)

4. 전체적 스토리 흐름
처음에는 사건의 발단부터 영웅들을 모으는 이야기, 그리고 서서히 진행되는 스토리는 발단, 중단, 결말까지 부드럽게 이어가서 개인적으로는 크게 이상한 점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. 마지막에는 일단 어벤져스 2를 만들 예정이라는 복선이 나타났는데, 이것 역시 기대하게 만들어 주었습니다.

5. 전체 평점 (★★★★☆ 4/5)
전체적으로는 재미있었습니다. 스토리도 좋았고, 액션도 좋았고, 캐릭터의 표현 역시 멋졌습니다. 하지만 오히려 악당 쪽이 너무 깨지는 느낌이 나서, 두근거림이나 긴장감이 많지 않았다고 할까요? 전체적으로 어떻게 굴러갈 지 알고 있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. 하지만 올해의 영화 중에서는 꼭 보러 가시길 권하는 영화입니다.

6. 트레일러 (Trailers)






Extra Stage!: 슈와마

영화를 보다 보면 마지막에 아이언 맨(토니 스타크)이 영웅들에게 슈와마를 먹으러 가지 않겠냐고 권합니다. 저도 이 음식에 대해 잘 몰랐는데, 이런 음식이라 합니다.

그리고 이 음식을 먹는 장면이 영화 마지막에 나오는데, 이는 미국 특별판이라 하여 다른 나라에서는 볼 수 없다고 합니다. 그래도 약간의 기대를 안고 기다려 보았지만, 마지막에 못 보았네요. 그래서 유튜브를 통해 보았습니다.


네, 그저 묵묵히 슈와마만 먹을 뿐입니다..


덧글

  • 콜드 2012/05/05 16:52 #

    슈와마가 sawarma라고 불리우는 케밥이 아닌가 싶군요 ^^
  • Dustin 2012/05/05 17:57 #

    정확히 영어 표기법은 Shawarma인데, 영화에서 토니 스타크가 그렇게 발음하는 것 같았습니다. 찰나라서 잘 알아듣진 못했지만요.
  • 잠본이 2012/05/05 19:48 #

    토르와 로키는 미리 파워밸런스를 염두에 두고 토르 영화에서 적절히 조정한 대로 나왔죠. 성격도 그대로 잘 이어졌고.
    페퍼와 철사장이 데레데레해진 건 아연맨 2의 전개를 그대로 이어받았기 때문입니다. (열심히 치고박다 커플로 골인)
  • Dustin 2012/05/06 18:15 #

    그런데 여전히 좀 아쉬운 면이 남더군요. 아이언맨 시리즈의 경우 언제나 츤츤 데레데레인데요.
  • 알트아이젠 2012/05/05 20:07 #

    호오, 맛있어보입니다. 영화는 기대이상으로 재미있더군요.
  • Dustin 2012/05/06 18:16 #

    확실히 재미는 있었어요.
    하지만 제 기대가 너무 높았나 봅니다.
  • Excelsior 2012/05/05 20:55 #

    저도 오늘 보고옴
  • Dustin 2012/05/06 18:16 #

    재밌죠?
  • 듀얼콜렉터 2012/05/05 23:55 #

    아우, 저도 어제 봤는데 최고였습니다~
  • Dustin 2012/05/06 18:16 #

    + ㅠ + b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